'아몬드'를 읽고, 예쁨을 발견하는 가치 있는 삶

나를 먼저 사랑하고, 남 또한 사랑할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있길

 

‘아몬드’가 의미하는 것은 무엇일까? 제목부터 호기심을 느끼게 하는 책이었다. 주인공 윤재는 알렉시티미아, 즉 감정 표현 불능증에 걸렸다. 편도체의 크기가 작을 경우 발생하는데, 편도체는 아몬드를 닮았다. 때문에 윤재의 엄마는 윤재가 병이 낫길 바라는 마음에 종류별로 아몬드를 구해다 먹인다. 정말로 이것이 도움이 될까? 되지 않더라도 작은 희망에 기대어 윤재를 사랑하는 엄마의 온기에 감동할 수밖에 없었다.

 

윤재는 아빠가 없었다. 윤재의 아빠는 사고로 돌아가셨고, 엄마 혼자서 윤재를 키웠다. 결국 벅차다고 느낀 엄마는 할머니에게 도움을 청했고, 그렇게 윤재는 두 사람의 따뜻한 온기 속에 자랐다. 남들보다 감정을 느끼지 못하지만, 후천적인 교육을 통해 그럭저럭 적응하며 컸다. 그런 평화로운 가정에 불행이 찾아온다. 크리스마스 이브날, 윤재의 16세 생일날, 괴한에 의해 엄마는 혼수상태에 빠지고 할머니는 돌아가신다. 감정이 없는 윤재가 무슨 수로 혼자 살겠는가? 최악의 상황임에도 윤재는 별다른 감정을 느끼지 못한 채 살아간다. 윤재 가족이 비극을 겪을 때 바라만 보고 있던 주변 사람들이 원망스러웠고, 소중한 이들을 잃었음에도 감정을 느끼지 못하는 탓에 의연하게 살아가는 윤재에게 연민을 느꼈다.

 

윤재는 윤 교수로부터 죽어가는 아내에게 아들인 척해달라는 부탁을 받는다. 윤재에게는 선의였으므로 단순한 사건이리라 생각했지만 이 일은 엄청난 결과를 초래했다. 윤 교수의 아들은 곤이라는 불량아였다. 윤 교수는 곤이를 어릴 적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았지만, 곤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대역을 구했던 것이다. 곤이에겐 엄마의 마지막을 뺏겼다는 생각에 윤재를 증오하고, 괴롭히지만 결국 둘은 친구가 된다. 감정이 없는 윤재와 감정이 과한 곤이는 각자 나름대로 서로를 위한 노력을 한다. 곤이는 비록 방법은 좋지 못했지만 윤재가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윤재는 곤이의 착한 면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이것이 바로 ‘예쁨의 발견’ 아닌가. 할머니가 윤재를 ‘예쁜 괴물’이라고 표현했듯이 말이다.

 

곤이는 수학여행에서 회비를 훔쳤다는 오해를 받고 삐뚤어진다. 그토록 선망하던 철사 형을 찾아간다. 윤재는 곤이를 진정한 친구라고 생각하고 곤이를 구하러 갔다가 칼에 맞는다. 그때 곤이에게 건넸던 상처 입힌 모든 것들에게 사과하라는 말이, 그리고 울며 알겠다고 말하는 곤이의 모습에서 슬픔과 감동을 느꼈다. 두 사람이 진정한 친구가 되었다고 볼 수 있지 않을까? 윤재가 병원에서 눈을 떴을 때, 곤이에게 “미안하다. 그리고 고마워. 진심.”이라는 쪽지를 받는다. 모든 일들이 해결되고, 서로의 온기를 느낄 수 있게 된 사건이었다. 그리고 윤재는 반가운 얼굴을 만난다. 바로 엄마였다. 그때 윤재의 뺨에 흘렀던 따뜻한 온기는 감정이 생겼음을, 그의 안에 있던 ‘아몬드’가 자라났음을 의미한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예쁨을 알까? 여기저기서 평가당하고 나를 깎아내리는 환경 속에서 나의 예쁨을 발견하기란 참 어렵다. 중요한 것은 관계다. 좋은 관계를 맺고, 함께하면서 온기를 느끼는 것은 삶을 더욱 따뜻하게 만든다. 항상 남을 도와주려 하는 것이 나의 예쁨이다. 나의 내면에는 남을 위하는 아름다움이 있다.

 

모든 사람에겐 내면의 아름다움이 있다. 서로의 예쁨을 발견하며 살아간다는 것은 나도 행복하면서 남을 위해주는 풍요로운 삶이다. 현대인들이 더욱 가치 있는 삶을 살기 위한 마음의 여유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만 생각하는 삶보다 온기를 나누며 예쁨을 발견하는 삶이 훨씬 더 가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자신을 잃지 않길, 나를 사랑하면서 남 또한 사랑할 수 있는 풍요로운 삶을 살길 기원한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