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청뉴스

평창 올림픽 개막식, 인면조는 무슨 새?

인면조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


9일에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사람의 얼굴을 한 새, 인면조가 등장했다. 대한민국에서도 생소한 새라서 인면조를 본 많은 누리꾼들은 '기괴하고 무섭다', '난생처음 들어보는 새다'는 반응을 보였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인 송승환 감독은 "인면조는 고구려 고분 벽화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평화를 다 같이 즐기는 한국의 고대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면조는 고구려 덕흥리 고분벽화에서 찾아볼 수 있다. 벽화 속 인면조에게는 '천추'와 '만세'라는 이름이 붙었다. 이는 도교 사상에서 '불로장생'을 의미한다. 중국 고서적 <포박자>에서도 '천세는 새고, 만세는 날짐승인데, 모두 사람의 얼굴이나 몸은 새이며, 수명은 마치 그 이름과 같다'고 설명하고 있다. 인면조를 통해 천년만년 불로장생하고 싶은 소망을 나타내는 것을 알 수 있다.


등장은 기괴한 짐승으로 보였지만 인면조에 담긴 뜻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우리나라의 역사를 더 알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이런 뜻을 가졌다니, 볼수록 친숙한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