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말있어요

[대중문화] 잠에 쉽게 들지 못한다면 , ASMR !

ASMR (자율감각쾌락반응)이란 무엇인가?

늦은 시간까지 업무나 공부를 하느라 잠이 오지 않거나 이리저리 뒤척이다 결국은 잠에 들지 못하는 불면증 환자들이 늘고 있다. 이런 사람들을 위한 빠른 해결방안이 있다. 바로 ASMR이다. 최근 ASMR은 잠에 들지 못하는 사람들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사람들도 즐겨 들을 만큼 대중적인 컨텐츠로 자리 잡았다.



ASMR은 Autonomous Sensory Meridian Response 의 줄임말로, 자율감각쾌락반응을 뜻한다. 시각적, 촉각적, 청각적, 후각적, 혹은 인지적 자극에 반응하여 나타나는 심리적 안정감이나 쾌감 등의 감각적 경험을 뜻하기도 한다. 원래는 주로 영상을 보는 사람들은 불면증, 수면 불규칙, 혹은 공부할 때 집중하기 위한 용도로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유튜브로 인해 크게 대중화된 최근에는 단순히 마음이 편안해지고 싶거나 혹은 특정 소리를 좋아하셔서 찾아보는 사람들도 있다. ASMR의 특징은 마이크가 소리를 크게 잡기 때문에 작은 사물 소리 또는 속삭이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이다.

 

많은 사람들이 즐겨보는 컨텐츠이다보니 ASMR에도 다양한 종류가 있다. 먼저 롤플레잉(Roleplaying)이다. 가상의 여러 상황을 표현한 상황극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귀파주기, 면도, 미용실, 메이크업, 마사지 롤플레이 등이 있다. 



두 번째는 이팅사운드 (Eating Sound), 즉 먹는 소리이다. 먹방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밴쯔도 ASMR채널을 만들어 음식을 먹는 소리에 집중하여 업로드하고 있다. 마지막은 ASMR의 기본, 탭핑(Tapping)이다. 탭핑은 ASMR의 한 기술로써 물건을 살며시 톡톡 두드리는 소리로, 물건 고유의 소리를 표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ASMR의 인기는 엄청나다. ASMR 영상을 올리는 한국 유명 유튜버들 중 ‘뽀모‘의 구독자 수는 85만 명으로 한국에서 가장 많은 구독자 수를 가지고 있다. ’뽀모’의 구독자의 절반은 외국인들인데 이로 인해 한국 ASMR이 외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은 ASMR을 들으며 쉽게 잠에 들 수 있다는 것과 마음이 안정된다는 것을 ASMR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한다. 현대인들에게 점점 커져가는 수면 문제가 ASMR 산업을 촉진한다. 불면증 환자나 심리적 불안감으로 잠에 들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정서적 안정을 유도하여 잠에 쉽게 들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바로 ASMR이다.



반면 이런 ASMR에도 문제점은 있다. ASMR을 많이 들으면 예전만큼의 팅글(기분 좋은 소름과 나른함)이 안 오기 때문에 몇몇 사람들은 더 자극적인 소리를 찾는다. ASMR을 들으며 귀에 자극을 많이 받으면 청력 또는 귀의 기능들이 안 좋아질 수도 있다. 


그리고 롤플레잉 ASMR 악용한 일부 유튜버들은 키스, 성행위 소리뿐만 아니라 범죄행위인 납치, 강간, 스토킹 등의 소재를 사용함으로써 ‘음란물 ASMR’을 만들고 있다. 불면증을 해소하려는 본래의 취지를 잃고 쾌락과 성욕을 채우는 콘텐츠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많은 미성년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영상이기에 더 큰 문제가 된다.



앞으로의 ASMR의 전망은 어떨까. 아직 ASMR이 의학적으로 어떤 효능이 있는지 검증된 바는 없다. 하지만 불면증 환자만이 아닌 많은 사용자들은 ASMR을 들으며 보다 기분 좋은 잠을 이루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 지금 ASMR의 인기는 단순한 유행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또한 ASMR은 유튜브와 같은 다양한 사이트를 통해 쉽게 접할 수 있어서 사람들은 계속해서 ASMR을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인의 수면 고민이 심화되면서 Sleep와 Economics의 합성어인 ‘슬리포노믹스’ 산업이 블루오션으로 자리 잡고 있어 ASMR 시장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 발자국 나아간 ASMR을 만들기 위해서 ASMR이 건강하고 건전한 수면에 도움을 주는 콘텐츠로 인식되기 위한 유튜버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

관련태그

ASMR  대중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