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민의 의학/시사/심리/광고 칼럼] 할아버지의 시계

호국 보훈의 달

‘길고 커다란 마루에 시계는 우리 할아버지 시계…’ 나는 리트머스의 "할아버지 시계"라는 노래를 좋아한다.

아련하고 따뜻한 이 노래는 할아버지를 연상하게 한다. 할아버지는 한국전쟁으로 아픔을 담고 살아오셨다.

6월이면 할아버지는 그 아픔은 더욱 생생할 것이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을 기리기 위한 6월은 호국 보훈의 달로 6.25 한국전쟁을 기억하게 한다.

수많은 생명을 잃게 하고 억울하게 이별하게 했던 잔인한 우리의 역사다. 그러나 이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나라를 지켰고 오늘날까지 놀랍게 발전시켜 왔다. 이것을 가능하게 한 것은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의 강인한 호국 정신이 기반이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할아버지는 내가 초등학교 때부터 6.25의 모습을 생생하게 전해 주셨다. 이 증언으로 나는 한국전쟁이 얼마나 처절했고, 비참했는지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었다. 그리고 나는 생각했다. 전선에서 치열하게 전투했던 군인 뿐만 아니라, 생존을 위해 힘겹게 버텼던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도 그 역할은 달랐지만 나라를 향한 마음만은 한 가지였을 것이다.

 

6.25 63주기-양희은 상록수

 

호국 보훈은 '국가를 위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바친 분들의 숭고한 뜻을 가슴에 기리고 보답한다'는 의미다.

지금껏 나는 호국보훈의 대상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로 한정하여 생각했다. 그러나 이제는 그 대상을 달리하고 싶다. 국가의 어려움 속에서 힘겹게 버텨 주신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 모두가 그 대상이 될 충분한 자격이 있다는 것은 알았다.

 

그들의 희생으로 역사의 어려운 역경을 이겨낼 수 있었고 나아가 국가 발전의 기반이 되어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 몸과 마음을 바쳐 열심을 다했던 그들의 호국정신은 수많은 역사의 역경을 이겨 나가는 원동력이었다. 그리고 그 주인공이 바로 우리들의 할아버지요, 할머니이다.

 

예전에 할아버지와 본 영화‘국제시장’이 떠오른다. 영화보시는 할아버지의 눈에 흐르는 눈물을 지금도 잊을 수 없다.  ‘헤어진 부모님과 형제자매가 참 보고 싶구나’라는 할아버지의 말씀이 마음 아프게 했다.

이 가운데 그들의 인내의 힘으로 내 나라는 나아갔고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었다 생각한다. 오늘도 나는 할아버지의 시계가 멈추기 전에 그가 바라는 '마지막 희망'으로 보상받기를 바란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