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여고 : 고유정 통신원] 안양여고 계단의 노란 리본, "기억 그리고 다시 봄"

 

2014년 4월 16일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이 사망·실종된 대형 참사가 일어났다.

올해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 5주기이다. 안양여고 학생들은 4월 16일, 세월호 희생자 추모를 위해 등교 시간에 학생회에서 나눠 준 노란 리본을 학교 계단 손잡이에 달았다.
 
   
 이 추모 행사의 이름은 "기억 그리고 다시 봄".

 추모 행사 참여 방법은 등교 시간, 학생회가   나눠주는 노란 끈과 금색 끈을 받아 편지를   쓴 다음 남쪽 계단 손잡이에 금색 끈을 이용   하여 노란 리본을 매달면 된다.

  학생들은 노란 리본에 "잊지 않겠습니다.",
 "REMEMBER 0416", "기억하겠습니다." 등의
 진심을 담은 편지를 쓰며 세월호 참사를 추모   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월호 참사 5주기, 시간은 흐르지만 그들의 아픔은 사라지지 않는다. 이 행사는 학생들이 스스로 행사에 참여하며 세월호 참사에 대해 더욱 깊게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다.

 

※본 기사에 첨부된 이미지는 고유정 기자가 촬영하였습니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