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청뉴스

조선시대 기생과 현대의 연예인과의 연관관계

조선시대의 기생을 생각하면 어떤 이미지가 먼저 떠오르는가? 보통 술집에서 양반들의 술자리에 참여해 술을 따라주며 몸을 파는 천민이 생각날 것이다. 물론 그 말이 완전히 틀린말은 아니다. 신분상으로도 천민이었고, 양반들의 술시중을 들기도 하였지만 기생들은 생각과 다르게 의외로 엘리트들이었다. 


기생들을 다른말로 해어화(解語花)라고 부르는데 이 뜻은 말을 알아듣는 꽃이라는 뜻이다. 기생들은 양반들과의 대화를 알아듣고, 답해주기도 해야했기 때문에 사회, 정치 등의 분야에서 풍부한 지식이 필요했고, 악기연주 등의 끼 또한 출중해야했으며, 외모 또한 아름다웠던, 말그대로 조선시대의 '엄친아'였던 것이다. 실제로, 기생은 일패, 이패, 삼패로 나눠졌는데, 이중에서 일패 기생들은 예의범절에 밝고 유부녀로서 몸을 내맡기는 것을 수치스럽게 여겼다고 한다.



이들은 몸을 파는 천민이 아닌 우리 전통가무의 보존자이자 전승자들로서 뛰어난 예술인이었다. 심지어 자신의 군자를 찾기 위해서 스스로 기생이 되려는 이들 또한 있었으며, 그런 기생들을 가르치고 양성해내는 가생학교도 있었다고 한다.

 

이런 기생들은 현대에 와서는 사라져버렸지만 유사성이 있는 사람들이 아직 있다. 바로 우리가 잘 알고 좋아하는 연예인들이다. 연예인들도 기생들처럼 외모가 뛰어나고 악기를 연주하거나 노래를 부르는 등의 활동을 통하여 사람들을 즐겁게 해준다. 


게다가, 어떤 연예인들은 명문대를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연예인을 하여 자신의 끼를 발산하기도 한다. 이는 똑똑하면서도 악기연주나 노래를 불렀던 조선시대의 기생들과 유사성이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기생들을 가르쳐서 양성해내는 기생학교는 현대의 연예기획사들과도 연관성이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물론, 모든 기생들이 이렇게 풍부한 학식을 지닌 엘리트들은 아니었다. 그냥 몸을 팔거나 악기연주만 하는 기생들 또한 있었으며, 반역을 꾀한 역신의 부인과 딸이 기생으로 전락하는 경우도 있었다. 연예인들 또한 마찬가지도 꼭 명문대를 나온 연예인만 있는 것이 아닌 점이 비슷하다고 볼 수 있다. 


이처럼 기생들은 현대의 연예인들과 유사한 점이 꽤나 많았다. 그러나 차이점이 있다면 옛날 기생들과는 달리 현대의 연예인들은 사람들에게 천대받지 않고, 때로는 오히려 존경을 받기도 한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시대가 변하며 사람들의 관점이 달라지면서 신분상승을 하였다고 생각된다.

이 기사 친구들에게 공유하기